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4월1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 > 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GMO로부터 주민 건강 지킨다
학부모 식생활 강사 양성, 학교에 현미유 공급위한 차액지원
등록날짜 [ 2017년07월24일 11시35분 ]

노원구가 안전한 학교급식과 구민의 건강한 먹거리를 위해 학부모들과 함께 󰡐GMO(유전자 조작식품)로부터 안전한 노원 만들기󰡑에 나선다.

구는 GMO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시범사업으로 54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GMO 콩으로 만든 식용유 대신 미강(쌀겨)을 압착시켜 만든 현미유를 초등학교 8개교, 중학교 1개교에 공급하고 있다. 내년에는 친환경 가공식품 구매 차액지원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천초 허연화 영양교사는 "당장 효과를 알 수 없지만 현미유를 먹은 아이들이 20~30년 후에는 더 건강한 사람이 될 것이라는 믿음으로 편리하고 값싼 식용유 대신 현미유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학부모들이 전통장류의 중요성과 GMO에 대한 문제를 인식하여 전통 장 협동조합(촌장 협동조합)을 만들었다. 촌장 협동조합은 구청과 협약을 맺고 국내산 콩으로 만든 메주, 천일염으로 정성껏 만든 된장, 간장, 고추장을 이번 가을에 먹거리 교실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나눠줄 계획이다.

한편 구는 지난해부터 관내 학부모를 대상으로 식생활교육 강사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선발된 1기 식생활교육 강사 11명은 문예체마을 방과 후 학교와 연계하여 초중학교에 엄마의 마음으로 찾아가는 '안전한 먹을거리 교실'을 운영 중이다. 먹을거리 교실은 로컬 푸드, 식품첨가물, GMO, 올바른 육식문화, 방사능 5강으로 구성되어 있다.

구는 올해도 지난 62기 식생활교육 강사 양성 과정을 통해 8명을 강사로 선발했다.

이들은 가을학기부터 1기 강사들과 함께 11개 초등학교 학생 2,330명 대상으로 먹거리 교육을 운영할 예정이다.

세 아이의 학부모이자 식생활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오선영씨(40)"처음엔 매일 먹는 먹거리에 대해 공부 한다는 것이 생소했는데, 지금은 교육을 통해 안전한 먹거리가 아이들 성장과 건강에 많은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우리 농촌을 지키는 일이라는 것을 깨달았고 건강한 음식의 중요성을 학생들에게 교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먹거리는 우리 몸의 건강은 물론 농업농촌의 건강과도 연결되어 있다""학부모들이 먼저 먹거리의 중요성을 깨닫고 GMO로부터 안전한 노원을 만들기 위해 적극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치매 사각지대 놓인 경증환자 돌본다 (2017-11-07 18:01:23)
노원구 넷째아이 축하금 100만원 지급 (2016-03-23 12:39:05)
서울병무청, 고3 대상 제1회 찾...
서울지방보훈청 ‘국대가 간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내...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내곡동 ...
도봉구 도봉아이나라도서관 ‘...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온라인 ...
노원에코센터 지구의 날 맞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