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공연/전시 > 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문화재단 8월 기획전시] 노원의 8월, 한국화로 물들다
등록날짜 [ 2019년08월05일 11시25분 ]

장용철_思惟의 山

노원문화재단(이사장 김승국) 노원아트갤러리에 8월을 시원하게 물들일 한국화 전시가 찾아온다. 이번 전시는 노원문화재단 기획 전시로 '춘하추동- 장용철 한국화전'의 두 전시가 개최된다.

강금복 작가와 장용철 작가는 자연을 소재로 각각 ', , 묵향은 흐르고''산수에 노닐다'라는 주제를 표현해,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금복 초대전에서는 기품 넘치는 용송의 모습과 달빛 비치는 능선의 포근함을 동시에 느껴볼 수 있다. 이어지는 장용철 한국화전에서는 산과 폭포의 모습을 통해 사유, 생성, 회귀 등 산이 내포하고 있는 다양한 의미를 곱씹어 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89일부터 전시를 진행하는 강금복 작가는 '용송의 대가'로 불리며, 힘찬 용송의 모습은 물론, 내면의 아름다움까지 그려낸다. 또한, 능선, 매화, 달빛 등 자연 풍광을 주로 표현해 자연과 하나가 되고자 하는 작가의 마음을 담았다. 이번 전시에서도 '달빛 흐르는 겨울 산' 등 달빛과 능선의 아름다움을 느껴볼 수 있다. 2013, 2014 세종정부종합청사 미술품 공모당선, 2017 대한민국 문화예술상을 수상했으며, 한국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장용철 작가의 이번 전시는 ''의 다양한 모습을 담았다. 산과 폭포를 표현한 작품들에서 우리가 인식하는 '사유로서의 산', 흐르는 물을 통해 새로운 것을 '잉태하는 생성으로서의 산', 자연으로 회귀를 뜻하는 '흐트러짐으로서의 산'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한국의 자연을 수묵담채와 발묵법으로 표현하는 대표 한국화 작가로, 우리나라의 산하를 보편적이면서도 전통적인 기법으로 표현한다. 단순함 속에 정제된 동양의 내면적 아름다움을 끌어내고자 한다.

강금복 초대전은 89일부터 23일 오후 12시까지, 장용철 한국화전은 826일부터 91일까지 노원문화예술회관 4층 노원아트갤러리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노원문화재단의 '44색 명작전 '춘하추동'''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의 일환으로 사업비의 일부를 문예진흥기금으로 지원 받아 진행된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문화예술회관] 작은 부채에 담긴 아름다운 한국의 미 (2019-06-10 16:08:50)
서울준법지원센터, 교사 멘토링...
[기고] 청렴은 작은 실천으로부...
발달장애인 여름휴가 노원교육...
서울시의회 제289회 임시회 개...
강북소방서, 차량 화재 초기 진...
노원시민대학 생활 속 민주시민...
서울병무청, 보호관찰청소년 대...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