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4월1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 > 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저소득층 정신질환자 치료비 지원
중위소득 65%이하 대상, 행정·응급입원비 등
등록날짜 [ 2020년03월11일 12시18분 ]
'2019년 보건복지부 중증 정신질환자 관련 자료'에 따르면, 조현병 환자의 경우 발병 후 6개월은 52%, 12개월은 48%가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저소득층 정신질환자를 위한 치료비지원 사업에 나선다.

노원구에 주소를 둔 의료급여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건강보험 가입자 중 중위소득 65% 이하(4인 가족 기준 월 약 308만원)인 환자가 지원 대상이다. 치료비 지원을 받으려면 환자 또는 보호자가 주민등록등본과 소득 증빙서류(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 납입증명서, 의료급여증, 차상위 계층)를 보건소에 제출하면 된다.

지원 항목은 행정입원과 응급입원에 따른 비용, 외래치료지원제 치료비 중 본인부담금 등이다. 이들 항목들은 치료를 중단한 정신질환자가 지역사회에서 발견된 경우 필요하다면 지역 정신건강 복지센터나 정신의료 기관장이 보호자 동의를 꼭 받지 않아도 입원시켜 외래치료를 받도록 한 제도다. 이밖에 발병 초기 정신질환자의 조기집중치료에 따른 치료비도 지원한다.

치료비 지원 조건은 조현병, 분열, 망상장애로 최초 진단 받은 후 5년 이내인 환자다.

, 외래치료지원제 치료비는 오는 424일 이후 지원결정 대상자로 선정된 환자부터다.

한편, 구는 1998년부터 정신건강복지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센터 관리대상자 중 기초생활수급자와 건강보험 가입 중위소득 120%이하(4인 가족 기준 월 약 569만원)에 해당하는 59명에게 1인당 40만원 한도로 정신건강 의료비를 지원한 바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정신질환은 재발 확률이 높아 발병 초기부터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사회 내 정신건강 관련 단체들과 협력해 치료 중단 환자나 치료가 필요한 환자를 조기발견하고 진료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경증 치매 노인 관리 나서 (2020-04-07 09:40:00)
노원구 복지사각지대 생계곤란자 발굴에 직접 나선다 (2020-01-21 13:27:17)
서울병무청, 고3 대상 제1회 찾...
서울지방보훈청 ‘국대가 간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내...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내곡동 ...
도봉구 도봉아이나라도서관 ‘...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온라인 ...
노원에코센터 지구의 날 맞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