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2023년까지 도봉구 창동 등에 테마 박물관 9곳 개관
등록날짜 [ 2020년07월07일 09시50분 ]
2023년 국내 최초 공공 사진미술관
2022년 첨단 로봇체험 로봇과학관

서울시는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프로젝트를 통해 2023년까지 사진, 한식, 로봇 등 다양한 주제의 테마 박물관 9개를 연이어 개관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생활사박물관, 서울우리소리박물관 등 5개 시설이 문을 연데 이어, 2023년까지 9개소를 추가로 건립해 총 14개소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총 3,400억 원이 투입된다. 
박물관․미술관은 도시의 문화 수준을 나타내는 바로미터이자, 문화를 담는 그릇이다. 쇠퇴한 작은 공업도시에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을 유치해 매년 100만 명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도시가 된 스페인 '빌바오'의 사례처럼 도시를 대표하고 지역의 활성화를 이끄는 문화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 개관 10년 간 2조 1,00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이뤄내 '빌바오 효과(bilbao effect)'라는 용어를 만들어냈다.
기존 박물관·미술관이 주로 도심권에 위치했다면, 노원·도봉·금천구 등 문화 인프라 부족 지역에 새롭게 확충해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다양해진 시민 관심사를 반영해 박물관·미술관의 다양성을 확보한다.
서울시 등록 박물관·미술관 수는 총 175개소, 인구 100만 명 당 박물관 개수는 17개로 세계 주요도시에 비해 부족한 편이다. 영국 런던은 총 215개소(100만 명 당 26개), 미국 LA는 총 231개소(100만 명 당 61개), 프랑스 파리는 총 313개소(100만 명 당 149개)가 있다.
서울시 등록 박물관 128개 중 74개가 역사․민속을 주제로 하며, 72개의 박물관․미술관이 종로구(55개)·중구(17개)에 있다. 서울시 등록 미술관은 47개로 기존 '서울시립미술관'과 분관으로 운영되고 있는 '북서울미술관', '남서울미술관' 외에는 갤러리 형태의 소규모 미술관으로 운영되는 경우가 많다. 
새롭게 조성되는 테마형 뮤지엄 9곳은 ▶서울공예박물관('20년) ▶한양도성 유적 전시관('21년) ▶(가칭)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21년) ▶한식문화관('21년) ▶로봇과학관('22년) ▶서울시 통합수장고('22년) ▶서서울미술관('23년) ▶서울사진미술관('23년) ▶풍납동토성박물관('23년)이다.
이중 도봉구 창동에 건립되는 로봇과학관은 AI,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등 첨단 로봇과학 기술을 체험하고, 로봇을 탐구할 수 있는 심화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또한 서울사진미술관은 근현대 사진예술사 정립, 시각문화 유산 보존, 미디어 기반 교육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2023년 개관을 목표로 현재 설계를 진행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물관․미술관은 도시의 문화 수준을 나타내는 바로미터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내 박물관·미술관 수는 세계 주요도시에 비해 부족한 편이고, 지역 간 문화 격차도 존재하는 실정이다"며, "서울시는 시민 누구나 지역 간 격차 없이 다양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문화 소외 지역을 중심으로 󰡐테마형 뮤지엄󰡑을 확충하고 '󰡐세계적인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자전거 싣는 영업용 택시 운행 (2020-07-08 14:02:01)
서울병무청, 국가안전대진단 참여로 청사 시설물 안전관리 강화 (2020-07-06 16:15:12)
제9회 ’님의 침묵 전국 백일장...
[국가보훈처 선정 2020년 8월의...
강북구의회 최치효 의원, 번3동...
도봉소방서, 공무원직장협의회 ...
도봉문화정보도서관, ‘포스트 ...
도봉문화원 ‘생활속 거리두기 ...
도봉구시설관리공단, 독서실 및...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