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 > 건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계백병원 코로나19 모바일 방명록 도입
등록날짜 [ 2020년07월07일 10시15분 ]


스마트폰으로 사전 문진표 작성
대기시간 없고 2차 감염 예방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원장 조용균)이 코로나19의 원내 확산을 막고 방문객 편의를 높이기 위해 모바일 문진 시스템을 도입해 7월 1일자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기존에는 ▶해외입국 여부 ▶확진자 발생 집단 및 지역 방문 여부 ▶확진자 접촉 여부 ▶의심 증상 유무 등을 확인한 후 병원방문자 연락처 등의 항목을 수기로 작성했다.
상계백병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환자와 보호자가 출입 시 매번 작성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방문객이 한 번에 몰리는 시간에 혼잡함이 발생하여 이를 해결하기 위해 모바일 방명록을 도입하게 되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외래 예약 환자는 진료 당일 카카오톡 알림톡으로 모바일 방명록을 받을 수 있으며, 보호자 및 방문객은 QR코드를 통해 사전에 작성할 수 있다. 상계백병원 모바일 홈페이지에서도 작성이 가능하다. 스마트폰이나 카카오톡을 사용하지 않거나 모바일 문진 작성이 어려운 내원객을 위해 기존의 운영 방식도 병행한다.
방명록 결과 화면을 출입 안내 직원에게 제시하면 확인 스티커를 부착한 후 병원 출입이 가능하며, 이는 당일 작성 건에 대해서만 유효하므로 입원환자의 보호자는 매일 방명록을 작성한 후 스티커를 부착해야 한다.
조용균 원장은 "병원을 방문하는 내원객에게 편리한 환경을 제공하고자 모바일 방명록을 도입하게 되었다"며, "혼잡한 대기시간을 단축시키고 코로나19의 원내 감염 확산도 막을 수 있어 만족도를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계백병원과 함께하는 건강이야기] 발가락이 찌릿! 딛기 어렵다면 '족지신경종' 의심 (2020-07-07 10:18:18)
상계백병원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 8년 연속 1등급 (2020-07-07 10:06:52)
[국가보훈처 선정 2020년 8월의...
강북구의회 최치효 의원, 번3동...
도봉소방서, 공무원직장협의회 ...
도봉문화정보도서관, ‘포스트 ...
도봉문화원 ‘생활속 거리두기 ...
도봉구시설관리공단, 독서실 및...
도봉구, 고독사 방지 ‘창5친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