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4월1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70년 동안 폐쇄됐던 노원구 영축산 군사시설 주민 품으로
등록날짜 [ 2021년03월08일 16시26분 ]

영축산 정상의 전망대.


순환산책로 3.39㎞ 조성 완료
완만한 경사도로 휠체어도 이용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70여 년 동안 군사시설로 묶여 있던 월계동 영축산 정상까지 오를 수 있는 무장애 순환산책로

를 완공하고 주민들에게 개방했다.
2018년부터 총 사업비 94억 원을 들여 정상지점을 포함, 총 3.39㎞ 구간을 2단계로 나누어 조성한 순환산책로는 어르신,

휠체어 장애인, 임산부 등 보행약자도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숲길이다. 
1단계 구간은 지난해 2월 개통했다. 우이천 옆 SK뷰아파트~정상~광명교회까지 이어지는 구간으로 길이는 1.85㎞다.


이번에 개통한 2단계 구간은 광운대역 제일빌라~정상~월계문화체육센터를 연결하는 1.54㎞ 길이다.
순환산책로는 전 구간이 폭 1.8m 이상, 경사도 8% 이하의 완만한 목재데크 길로 조성됐으며, 안전난간을 설치해 어린이

와 임산부는 물론 전동스쿠터나 휠체어를 이용하는 주민들도 불편 없이 이용 가능하다.



특히 전 구간에 보행 조명등을 설치해 야간에도 안전하게 순환산책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정상 전망대는 수락산과 북한산, 관악산까지 서울의 명산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명소다. 서울에서 산 정상을 통과하는 순

환산책로는 영축산이 최초다.

그동안 영축산은 노원 관문에 위치한 우수한 지리 조건에도 불구하고 순환산책로 개통 이전까지 크게 주목받지 못하는

동네 야산에 불과했다. 등산로가 제대로 갖추지 않은 상태라 산을 찾는 주민들도 많지 않았다.
산책로 조성을 포함해 영축산의 경관을 주민들에게 돌려주는 과정이 순탄치는 않았다. 산 정상에 군 시설이 있어 시설

개방과 주민 접근이 불가한 점이 가장 큰 난관이었다. 하지만 구는 국방부, 수도방위사령부와 13개월에 걸친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정상을 개방하는 것에 합의했다. 영축산이 군사 시설 철책으로 막힌 지 70년 만의 일이다.

순환산책로는 생태적으로 건강하고 자연과 상생하는 공법으로 조성했다. 수목을 가급적 제거하지 않고 우회하거나 데크

바닥에 구멍을 내 나무를 통과시키는 등 자연친화적인 방법으로 시공했다. 또 산림을 훼손하던 기존 샛길은 폐쇄하고 숲

가꾸기를 통해 건강한 산림환경을 조성했다.
주민들을 위한 편의시설 설치와 환경개선 작업도 병행했다. 재래식 화장실과 노후 놀이터를 철거하는 대신, 수세식 화장

실 2개소와 힐링 쉼터, 아이들을 위한 생태 놀이터 각 1개소를 새로 설치했다. 또 산 정상 노후 체육시설을 정비해 한층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재탄생 시켰다.

오승록 구청장은 "현재 월계동 지역 인구 8만 명 중 20% 정도가 노약자 등 보행약자"라면서 "이번 순환산책로 개통으로

모든 지역 주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어린이 통학로 실태조사·개선위해 시민단체·대학과 업무협약 (2021-03-08 16:29:39)
잃어버린 일상 되찾기 본격 행보 ···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2021-03-08 16:24:08)
서울병무청, 고3 대상 제1회 찾...
서울지방보훈청 ‘국대가 간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내...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내곡동 ...
도봉구 도봉아이나라도서관 ‘...
서울제대군인지원센터, 온라인 ...
노원에코센터 지구의 날 맞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