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1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 > 건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닭의 반격'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
등록날짜 [ 2018년07월16일 14시17분 ]
무더운 여름이면 식중독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식중독은 상한 음식을 먹은 후 72시간 이내에 발생하고, 복통, 설사, 구토 같은 급성 위장관 증세가 주요 증상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연이은 복날에 삼계탕을 찾을 때는 '닭의 반격'으로 알려진 캠필로박터 식중독을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오염된 닭고기 섭취뿐만 아니라 조리 시 도마, 칼 등 주방기구 등의 교차오염에 의한 2차 감염으로도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캠필로박터 식중독으로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주요 원인인 닭요리 섭취 증가하는 7~8월 집중적으로 발생 캠필로박터균 식중독은 전 세계에서 가장 흔한 설사의 원인 중 하나로 5~14%를 차지한다.
그동안 국내에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은 드물었지만 년도별로 식중독 발생 건수(환자수)는 2013년 6건(231명), 2014년 18건(490명), 2015년 22건(805명), 2016년 15건 (831명)으로 증가추세다.
주요 원인 식품은 닭고기, 쇠고기, 돼지고기 등 날 것 혹은 덜 익힌 고기이며 그중에서도 닭고기 등의 가금류에 의한 감염이 가장 많다. 외국에서는 살균하지 않은 유제품을 마시고 감염되는 사례가 많지만, 국내에서는 육류와 도시락이 원인 식품인 경우가 많으며 특히 여름철에는 보양식으로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7~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조리과정 중 생닭을 씻은 물 한 방울로도 감염될 수 있어 캠필로박터균은 야생동물과 가축의 장관내에 널리 분포하고 있으며, 사람의 체온보다 높은 42℃에서 잘 증식하는 호열성 세균으로 체온이 높은 가금류 특히 닭의 장관 내에서 쉽게 증식한다.
여름철 높은 기온 역시 캠필로박터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 중 하나다. 캠필로박터 식중독은 주로 캠필로박터균에 오염된 고기를 완전히 익히지 않거나 생식으로 섭취할 때 감염된다. 일반적으로 닭고기를 날것으로 섭취하진 않지만 문제는 자신도 모르게 속까지 덜 익은 고기를 먹을 때, 또는 오염된 손, 주방기구 등에 의한 2차 감염이다.
캠필로박터균은 열에 약해 가열 조리과정에서 쉽게 사멸하지만, 생닭을 씻을 때 물이 튀어 주변 식재료를 오염시키거나 생닭과 날로 먹는 채소를 같은 조리기구로 사용하여 발생하는 교차 오염이 주된 감염 경로이므로 조리과정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교차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조리 시 위생수칙 철저히 캠필로박터균은 사람과 동물에게 감염을 일으키며 동물에서 인간으로 전파되는 세균이다. 사람간 전파는 드물지만 감염자의 대변과 접촉 할 경우에는 감염될 수 있다.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키는 것은 주로 캠필로박터 제주니(C.jejuni)로 90% 이상을 차지하고 그 외 캠필로박터 콜라이(C.coli)가 있다. 캠필로박터가 살아가는 최적온도는 42~43℃이며, 산소가 적은 조건에서도 생장한다. 뿐만 아니라 냉동 및 냉장상태에서도 장시간 생존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캠필로박터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물은 끓여 마시고, 닭고기는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특히 생닭은 밀폐 용기에 담아 냉장고 맨 아래 칸에 보관하고,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에 조리기구와 식재료를 치워야 한다. 조리도구는 채소용, 육류용으로 구분해서 사용하고 충분히 소독해야 한다.
생고기 역시 용기나 비닐을 분리해서 보관하고 생고기 조리 시 사용했던 기구는 깨끗이 세척, 생고기 조리 후에는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으면 교차오염을 막을 수 있다.
면역력이 약한 유아나 노인, 병약자 특히 주의해야 캠필로박터 식중독의 주 증상은 복통, 발열, 설사, 혈변 등이고 두통, 근육통, 구역질, 구토가 함께 동반되기도 한다. 설사는 거의 모든 경우에 발생하며 복통과 발열은 2/3 이상에서 보이고 혈변은 절반 정도에서 보인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기 전 잠복기는 1~3일 이지만 길게는 10일까지도 가능하다.
증상이 경미할 경우에는 보존적 치료만으로 대개 2주 내에 회복되지만 설사 고열 복통이 오래 지속되거나 특히 면역력이 약한 유아나 노인, 병약자들은 항생제를 포함한 보존적인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식중독 환자의 식사는 종전에는 절대적인 금식을 원칙으로 하였으나 설사나 구토로 인해 탈수 현상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물을 많이 먹거나 주사제 등으로 수분을 보충해줘야 한다. 그러나 급성기에는 우유나 유제품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전반적으로 야채 같은 고섬유질 음식, 지방, 신 음식을 비롯해 커피, 코코아, 콜라 등은 삼간다. 물론 음주도 금물이다.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소화기내과 박영숙 교수는 "캠필로박터 식중독의 잠복기간은 보통 1~3일인데, 길게는 10일까지도 가능하다. 잠복기가 지나면 복통, 발열, 설사 또는 혈변, 두통 및 근육통, 구역질,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며 예방을 위해서는 "닭고기 섭취가 증가하는 여름철, 가정에서 생닭을 조리 시 교차오염에 유의하고, 생활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캠필로박터 식중독 예방수칙
- 생닭을 냉장고에 보관할 때는 밀폐용기를 사용하여 맨 아래 칸에 보관한다.
- 생닭을 씻을 땐 물이 튀어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을 오염시키지 않도록 주변을 정리한다.
- 식재료는 채소류, 육류, 어류, 생닭 순으로 씻는다. - 생닭을 다뤘던 손은 반드시 비누 등 세정제로 씻은 후에 다른 식재료를 취급한다.
- 생닭과 접촉했던 조리기구 등은 반드시 세척․소독해야 한다.
- 조리 시 생닭과 다른 식재로는 칼․도마를 구분해서 사용한다. - 조리할 때는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조리한다.

도움말: 을지병원 소화기내과 박영숙 교수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외선 차단은 피부만? 눈 보호하는 선글라스 선택 방법은 (2018-07-17 16:06:08)
[상계백병원 건강이야기] 잘 지내는데 성장이 더딘 아이, 혹시 '갑상샘저하증'? (2018-07-16 13:57:28)
오 구청장의 안전 한바퀴, 이...
방학역 신축 밑그림 나왔다…설...
학마을도서관, 지역주민과 함...
도봉구, 청소년 탄소공감마일...
“어르신 취향저격” 도봉구, ...
도봉구, 우리아이 하굣길 ‘교...
도봉구, 제518주기 연산군 청...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