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4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일자리 중심 청년정책에 박차 가한다
등록날짜 [ 2022년03월29일 16시14분 ]
2021 노원구청년네트워크 출범식[사진=노원구청 제공]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청년들이 체감하고 삶에 스며드는 청년 정책을 만들어가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올해는 ▶청년 공간 확충 ▶노원형 청년일자리 지원 ▶청년정책 참여 등의 3가지 과제를 중점 추진한다.

■ 청년을 위한 공간 확충
일삶센터, 청년아지트, 일자리센터

청년들의 네크워크 강화를 위해 청년들이 모일 수 있는 전용 공간을 확대한다. 
가장 먼저 문을 여는 곳은 3월 22일에 개관한 ‘노원 청년 일삶센터’다. 구는 참여자들의 높은 지지를 받는 ‘일경험’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전용공간을 만들어 보다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30일에는 ‘노원 청년아지트’가 문을 연다. 청년들의 문화활력공간이 될 아지트는 청년들의 욕구를 반영하여 소공연, 전시, 동아리 모임 등 복합적인 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조성한다. 청년들의 핫플레이스로 주목받고 있는 공릉동에 위치해, 경춘선숲길, 공릉동 청년가게, 노원청년 일삶센터까지 연결되는 인프라 구축에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는 7월에는 ‘노원구 청년일자리센터(노원 청년 잡 스튜디오)’도 문을 열 예정이다. 센터는 취업(이직) 준비를 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취업상담, 면접 의상 대여, 사진 촬영, 업종별 취업특강 등을 운영해 노원청년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2024년 광운대 역세권에는 ‘청년커리어센터’가, 2025년에는 ‘공릉 청년일자리센터’가 차례로 조성될 예정이다.

■ 노원형 일자리사업, 청년 창업지원 
청년일자리 생태계 구축에 집중 투자

미취업 청년의 취업 및 청년 창업지원을 통해 청년일자리 생태계 구축에 집중 투자한다.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미취업 청년을 위한 노원찬스 3’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실업 및 미취업 등으로 어려움 겪고 있는 청년을 지원하고자 마련했다.
졸업 후 2년 이내의 만19~34세 미취업 청년에게 ▶1인당 50만원의 취업장려금 ▶노원구 내 스터디카페 150시간 이용권 ▶일 경험 우선 참여권을 지원한다.
참여자들의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일경험 지원사업’도 확대·추진한다. 일경험지원사업은 사회진출에 앞서 지역 내 사업장에서 미리 일해봄으로써 직무 경험을 축적하고, 적성에 맞는 직업 선택에 대한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단기 일자리가 아닌 청년들의 욕구에 부합하는 일자리 발굴과 함께 단순 업무가 아닌 현장성 높은 실무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
청년들이 경제적 부담 없이 창업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노원청년가게’다. 청년창업의 가장 큰 걸림돌인 임대료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보증금을 없애고, 2년간 월세의 50%를 감면해 준다.
자신들의 아이디어에 대한 시장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고, 전문가 컨설팅 및 멘토링을 통해 경영 노하우를 미리 익힐 수 있다.
구는 현재 공공기관 및 민간상가를 임차해 노원청년가게를 10호점까지 조성해 청년창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총 14호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 청년의 목소리를 정책으로 잇다
노원청년네트워크, 노원청년정책 아카데미

청년의 목소리가 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소통 창구도 넓혀가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노원청년정책 네트위크’와 ‘노원청년정책 아카데미’다.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청년공간마련, 청년축제개최, 주거취약 청년지원을 위한 실태조사, 청년취업준비지원 등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이 제안되었으며, 구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예산을 편성했다.
노원청년정책 네트워크에 참여한 청년은 본인이 제안한 아이디어와 정책이 실현되는 과정을 지켜보며 존중받고 있다는 느낌과 참여의 성취감을 느꼈다고 평가했다.
구는 올해도 노원청년정책네트워크, 청년 참여예산, 노원청년정책 아카데미를 운영할 계획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청년의 공간에서 청년들이 모이고 부딪치고 감춰진 역량을 마음껏 펼치길 바라고 있다” 라며 “앞으로도 꾸준히 청년들을 만나고 소통하여 당사자의 목소리를 담은 실효성 있는 청년 정책, 공감받는 청년 정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공릉동에 ‘노원청년일삶센터’ 개관 (2022-03-29 16:18:33)
서울시 안심소득 시범사업 500가구 공개모집 (2022-03-29 16:09:15)
서울지방병무청 2023년 사회복...
홍국표 시의원, 도봉구 양말산...
박석 시의원 “쾌적·안전 환...
도봉구 평화문화진지, 시민참여...
도봉구 창4동, 북서울신협 ‘온...
도봉구, 한파특보 시 한파 취약...
오언석 도봉구청장, OPCD 소속...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