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2월24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근로자 입장 반영한 생활임금 매뉴얼 개정
등록날짜 [ 2023년02월14일 13시05분 ]


2023년 생활임금 시급 11,157원
구 및 출자·출연기관 근로자 혜택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근로자의 목소리를 반영해 ‘생활임금’ 매뉴얼을 개정하고 소급 적용에 나선다고 밝혔다. 
생활임금이란 주거비, 교육비, 문화비, 물가수준 등 지역특성을 반영하여 근로자의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기 위한 최소한의 임금수준을 말한다. 
구는 근로자의 최소 생활 수준을 보장하고 소득 격차 해소를 위해 2013년 전국 최초로 노원구 서비스공단 소속 저임금 근로자 68명에 대해 생활임금을 적용해 지급하고, 매년 생활임금을 인상해 왔다. 
올해 노원구 생활임금은 서울시와 동일한 시급 1만 1157원으로, 주 40시간 월 209시간 근무자라면 월급 233만1813원을 받게 된다. 
이는 지난해 10월 개최된 노원구 생활임금심의위원회에서 결정된 것으로, 22년 생활임금인 시급 10,766원 대비 3.63% 인상, 최저임금 대비 16%가 인상됐다. 

구는 생활임금 인상 외에도 매뉴얼을 개정해 각종 수당이 포함되어있는 생활임금 산입범위를 조정하기로 했다. 생활임금 산입범위에서 제외되면 생활임금 기준 월액과 해당 근로자의 임금 월액의 차액이 커지게 되고, 그 차액만큼 ‘생활임금 보전수당’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근로자에게는 실질적인 임금 향상 효과가 발생한다.
구는 지난달 노원구 생활임금을 적용하고 있는 전 부서(동)와 보건소, 사업장을 전수 조사하고 생활임금 산입범위를 기본급과 함께 시간외수당, 연차수당, 복지포인트를 제외한 ‘통상임금 수당’까지로 매뉴얼을 수정하기로 했다. 더불어 수정된 매뉴얼에 따라 올해 1월부터로 소급 적용한다. 

생활임금 적용 대상은 구 소속 근로자 및 구 출자·출연·민간위탁기관 소속 저임금 근로자다. 올 1월 기준 100개 사업장의 총 941명의 근로자가 생활임금을 지급받고 있다. 지난해 10월 실시한 전수조사 결과, 생활임금 적용대상임에도 불구하고 최저임금으로 받고 있는 근로자 51명에 대해서도 적용을 완료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올해 생활임금 결정과 함께 이번 매뉴얼 개정으로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존 행정서비스에서 놓치고 있는 부분은 없는지 구민의 입장에서 찬찬히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자립준비청년 지원 본격 나선다 (2023-02-14 13:07:53)
노원구 2023년 계묘년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행사 개최 (2023-02-14 12:43:16)
이기식 병무청장 서울병무청·...
북부교육지원청, 지역자원 정...
도봉문화원 제30차 정기총회 성...
도봉기적의도서관, ‘2024 상반...
도봉구보건소-시립창동청소년...
도봉구, 어디로 새어 나갈지 ...
‘우리 아이 위한 물품 한가득...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