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자립준비청년 지원 본격 나선다
등록날짜 [ 2023년02월14일 13시07분 ]
자립준비청년 지원대책 간담회 모습.[사진=노원구청 제공]


맞춤형 정서발달 지원 및 1:1멘토
특성화고 위한 자격증 취득비 지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관내 자립준비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마련하고 참여자를 모집한다.
구는 모든 아동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 12월 <서울특별시 노원구 보호아동 및 자립준비청년 자립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생활, 교육, 취업 지원부터 정서적, 심리적 지지까지 통합 지원책을 제공하기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한 구는 이달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먼저 자립준비청년들의 정서발달을 지원하는 <언제든 두드려요 노원>사업의 참여자를 모집한다. 가보고 싶었던 곳, 경험해 보고 싶었던 문화체험, 보고 싶었던 스포츠 경기 등 사소하고 개인적인 바람에서부터 면접준비금, 자기관리비용 등 진로와 취업을 위한 투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대상은 지역 내 만 18세~24세 자립준비청년이다. 실행계획서에 신청 내용, 사유를 간단하게 적은 후 노원구 아동청소년과로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1인당 최대 5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구는 지나치게 획일적이고 공급자 중심이었던 그동안의 지원책 대신 수요자를 중심에 두고 지원하기 위해 신청 내용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다음으로 <언제든 기댈 수 있는 어른> 프로그램에 참여할 멘토와 멘티를 오는 3월 31일까지 2개월간 모집한다. 지원서를 작성한 뒤 아동청소년과로 제출하면 참여할 수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할 전문 멘토단은 공무원, 교사, 사회복지사, 의사, 청년활동가, 대학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지역사회 전문가들로 구성한다. 이를 위해 구는 관련 기관 및 단체들을 직접 방문하며 멘토 참여를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다.
구는 참여자 모집이 완료되면 자립준비청년의 취미 등 관심 분야, 진로를 고려한 멘토와 1:1 매칭으로 정서적 유대감을 형성하고, 심리적 위로를 받을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구는 보호 대상 청소년을 위한 <자격취득비 지원사업>도 신청받고 있다. 자립 시점이 가까워서야 지원을 받을 수 있었던 기존의 체계에서 벗어나 이른 시기부터 진로를 탐색하고 자립을 준비할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함이다.
특히 특성화 고등학교 진학에 필요한 자격증 취득을 원하는 중학교 2, 3학년 보호 대상 청소년들을 우선적으로 선정해 1인당 최대 1백만 원까지 비용을 지원할 방침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자립 시점에 따라서 획일적으로 지원하기보다는 좀 더 이른 시기부터, 대상이 원하는 방향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다양한 사업을 시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보호 중인 아동들과 자립준비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빅데이터로 본 노원구> 2022년 도시여가인구 지속해 증가 (2023-02-14 13:12:02)
노원구 근로자 입장 반영한 생활임금 매뉴얼 개정 (2023-02-14 13:05:57)
도봉구, 해외인턴십 사업설명...
도봉구 정비사업 책자 신판 나...
도봉구, 악성민원 대응 경찰합...
“중랑천 만끽하며 달리자” 도...
“똑똑하게 모기 잡자” 도봉...
도봉구의회 손혜영 구의원 5분...
도봉구의회 고금숙 구의원 5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