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시의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석 시의원,“서울시, 수요자 중심 도시데이터 공개해야”
도시데이터센서 S-DoT 확대를 통한 스마트도시 역량 강화 당부
등록날짜 [ 2023년11월14일 15시06분 ]
사진제공 박석 시의원

 
서울특별시의회 박석 시의원(국민의힘, 도봉3)은 11월 13일 월요일, 2023년 디지털정책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요자 중심의 도시데이터 공개를 촉구했다.
서울시는 2019년부터 기온, 소음, 미세먼지 등을 측정하는 도시데이터센서(이하 S-DoT)를 설치하여 도시의 다양한 환경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여 데이터 기반 도시정책 수집과 시민체감 서비스 제공에 활용해오고 있다. 
서울시는 2019년 S-DoT(Smart Seoul Data of Things) 도입 당시 2022년까지 2,500대 설치 계획을 발표했으나 현재 1,100대 설치에 그쳤다.
박 의원은 “계획의 절반 수준만 설치되어 자치구별 S-DoT 센서 설치 대수 편차가 크다(동대문구 26대~마포구 84대)”며 지역 편중 없는 데이터 수집·제공을 위해서라도 S-DoT 추가 설치 검토를 요청했다. 
S-DoT은 시민이 실제 생활하는 공간의 미세한 기후 현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측정하여 살수차 운행 효과 분석과 같은 지역 맞춤형 연구가 가능했으나, 서울시는 작년 말부터 보안을 이유로 S-DoT 센서 위치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은 “센서 좌표 비공개로, 데이터 측정 위치가 공사장 앞인지, 학교 앞인지 구분할 수 없어져 S-DoT 데이터의 활용도가 급감했다”며 “국정원 가이드라인을 과잉 해석하여 S-DoT 데이터만의 특색을 퇴색시키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데이터는 스마트시티의 핵심이자 중요 자원’이라고 강조하며 서울시는 공공데이터의 책임자로서 활용도 높은 데이터 제공을 위해 시민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S-DoT 도입 취지에 맞는 운영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학교 급식 잔반처리비용 연 68억 원 (2023-11-22 11:00:16)
노원구 하계5단지 재정비사업 영구임대 추가없다 (2023-11-14 12:46:12)
도봉구, 해외인턴십 사업설명...
도봉구 정비사업 책자 신판 나...
도봉구, 악성민원 대응 경찰합...
“중랑천 만끽하며 달리자” 도...
“똑똑하게 모기 잡자” 도봉...
도봉구의회 손혜영 구의원 5분...
도봉구의회 고금숙 구의원 5분...
현재접속자